남과 북 조선요리100선 제작팀이 제작장비를 시연해보며 기술적인 문제를 검토하고 있다.